전체서비스보기
  • - 9월 세종한국학교 오픈


    - 애틀랜타 한국학교 경쟁


    - 배기성 회장 1만불 기부약정


    애틀랜타한인회(회장 배기성) 산하 부속기관으로 ‘세종한국학교’를 출범시키기로 전격 결정했다. 

    지난달 31일 열린 1분기 애틀랜타한인회 정기이사회(이사장 어영갑)에서 배기성 한인회장은 “애틀랜타 한국학교측은 한인회에 소속된 산하기관이 아니라고 계속 주장하고 있으며, 실제로 한인회가 한국학교로부터 업무보고를 받지 못하고 감사권도 없는 상황”이라며 ”차세대 교육은 한인회 존립과 직결되는 문제이므로 별도의 한국학교를 설립해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최선준 이사는 “현재 애틀랜타한국학교에 상환해야 할 부채 잔액이 있는 상황에서 별도의 한국학교를 설립하는 것은 시기상조”라며 이의를 제기했다. 

    또 다른 이사는 “교육은 백년대계인데 충분한 의견수렴 과정 없이 특정 학교에게 분풀이하는 방식으로 설립된다면 과연 그런 학교가 지속가능 할 수 있을 지 의문”이라고 반대했다. 

    그러나 김일홍 이사 등은 별도의 부속 한국학교 필요성을 강력하게 주장해 결국 신설 쪽으로 결론 났다.

    이사회는 세종한국학교 초대 이사장에 어영갑 한인회 이사장을 선임하고, 사무총장에는 권기호 이사를 지명했다. 

    세종학교 교장은 공모를 통해 뽑고, 오는 9월 가을학기 개강을 목표로 추진하기로 했다. 배기성 한인회장은 세종한국학교 설립을 위해 1만달러 기부를 약정하고,어영갑 이사장 역시 5만달러 개인 기부금이 권유됐다.

    한편 한인회는 지난해 4분기 이사회에서 결의한 한국학교 부채 전액상환이 분납으로 변경된 과정을 설명했다. 

    배기성 한인회장은 전액상환에 앞서 한국학교가 이전에 약속했던 한인회관 건립기금 2만5천달러를 낼 것을 요구했으나 한국학교가 이를 거부했다는 것이다. 

    이에 한인회는 회관 수리 등을 이유로 1년에 3만달러씩 갚아나기로 방침을 변경했다.

    내년 개최 예정의 ‘애틀랜타 이민 50주년 기념행사’의 경우 한인회가 주최단체로 전권을 갖게 되며 각 한인 언론사 동참을 기반으로 범 동포적 참여 행사로 의견 수렴이 진행된다. 

    총 소요 예상 금액은 80만달러로 한인회측이 사무실 제공 등을 포함해 1만달러를 후원하게 된다. 

    배기성 한인회장은 “후임 한인회가 내년 50주년 행사를 성대히 치를 수 있도록 올 한해 만반의 준비를 다 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정기이사회.png

    정기이사회1.png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