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보기
  •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탈북민을 위한 통일마중 콘서트가 지난달 22일 둘루스 애틀랜타연합장로교회에서 개최됐다. 

    이날 행사는 김재홍 목사의 설교에 이어, 영상상영, 박성진 씨의 연주와 간증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김재홍 목사는 ‘구원하시는 하나님’이란 제목으로 설교하며 “우리의 때와 환경을 보지말고 하나님의 때와 시간을 보고 소망을 갖자”고 전했다.
    김목사는 “독일 통일의 시작은 성 니콜라이 교회 월요모임의 기도에서 비롯됐으며, 마침내 분단의 장벽이 무너지는 일이 있었다”고 설명하고 “우리의 작은 마음과 소원이 뭉쳐져서 통일로 가기를 기도한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의 실상을 알리고 후원을 요청하는 내용의 동영상 상영 후에 재미탈북민연대(NK in USA) 조진혜 대표가 강단에 섰다.
    이날 조대표는 자신의 탈북 과정과 미국에서의 활동 등에 대해 설명했다. 
    북한에서 태어난 조대표는 수차례에 걸친 탈북과 체포, 북송을 거치며 2008년 극적으로 미국으로 건너오게 됐다.
    조대표는 “부친은 고문으로 사망했고, 할머니와 동생들은 굻어 죽었다”고 전하고 “언니는 중국에서 인신매매를 당했으며, 어머니와 자매 2명만 탈북을 성공해 미국까지 왔다”고 말했다. 
    재미탈북민연대는 같은 처지의 탈북민들을 돕기 위해 만들었다. 조대표는 “그동안 탈북자들의 구출과 정착을 위해 봉사해 왔다”고 전하고 “나와 같이 아픈 상처를 가진 사람들을 위해 기도하고 후원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소혜금 연주자 박성진 씨가 연주와 간증을 이어갔다.
    박씨는 평양예술대학을 졸업한 후, 백두한라북한예술단 부단장을 지내다가 탈북해 2006년에 한국에 정착했다.
    이날 박씨는 ‘You raise me up’, ‘세상에서 방황할 때’ 등을 연주하며 탈북과정을 소개했다. 박씨는 “탈북후 중국에서 누나가 잡히고, 부모와도 헤어졌다”고 전하고 “도움을 받으려고 교회를 찾아갔는데, 찬송가 가사와 멜로디가 너무 좋았다”고 했다. 
    “특히 가족을 다시 만나기 위해 간절히 기도했는데. 2년 후 몽골로 이동하는 도중에 기적적으로 부모와 재회했다”고 전한 박씨는 “우여곡절 끝에 한국에 도착한 후에 매일 기도했던 누나도 다시 찾을 수 있었다”고 간증했다. 
    박씨는 “사람을 섬기는 북한과 하나님을 섬기는 한국과 미국은 삶이 다르다”며 “고향과 통일을 그리는 마음을 담아 ‘홀로 아리랑’을 연주했다.  이날 집회장에는 북한의 참상을 기록한 사진과 그림 전시도 함께 이뤄졌다.

    박성진.png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