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보기
  • KAC (Korean American Coalition)(한미연합회, 회장 마이클 박)가 제6회 한인 전문직 차세대의 밤 행사를 지난 1일 애틀랜타 한인회관에서 개최했다.

    최측은 비즈니스, 문화, 법률, 의료, 사회 복지 등 다양한 분야에 종사하거나 각 지역 단체를 이끌고 있는 한인 차세대들과 학생들을 초청해 상호 교류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이번 행사를 개최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번 열린 행사에 마이클 박 KAC 애틀랜타 지회장의 환영사로 시작,주애틀랜타총영사관의 이상호 부총영사,배기성 한인회장의 축사로 이어졌다. 

    특히 이번 행사 포럼에는 귀넷 카운티 고등법원 판사에 출마한 제이슨 박 검사,존 박 브룩헤이븐 시의원,데이빗 김 조지아 제7지구 연방하원의원 후보,샘박 주 하원위원이 패널로 참가했다.

    이날 참가자들과 패널들은 한미 관계 증진, 지역 커뮤니티에서의 한인 차세대로서의 역할을 강조하고 한인 차세대 지도자들의 상호 네트워킹의 기회를 가졌다.

    귀넷고등법원 판사에 출마하는 제이슨 박 검사는 뷰티서플라이를 운영하신 아버님이 좀도둑을 잡기위해 달리는 뒷모습을 보고  모든 사람에게 정의롭고 평등한 사회를 만들어 가는 사람이 되겠다고 말했다.

    존 박 브룩헤이븐 시의원은 일을 진행해 나갈 때는 팀워크의 중요성을 강조 했다.

    데이빗 김 후보는 "최근의 정치계 인종차별적인 분위기를 지적하며서 정의, 평등 미국을 이끌어 나가는 사람이 되고 싶어 출마하게 됐다"고 말했다.

    샘 박 주하원의원은 주요 정책이나 법안을 위해 일을 할때마다 아시안계 공직자및 한인 차세대들이 공직에 많은 관심을 갖길 당부했다.

    제이슨 박 검사를 포함해 4명의 포함한 패널들이 자신의 의견을 전달할 때마다 모인 130여명의 청중들의 공감하는 박수가 이어졌다.

    KAC은 올해의 한미연합회 선구자상(KAC Trailblazer Award)에 20여년이 넘는 세월동안 학생들의 장학금 지원사업 발전에 기여해온 초대 한미장학재단의 김용건 박사을 선정했다.


    cha.png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