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보기
  • 애틀랜타 한인회관에서 정전에서 평화로:한국전쟁 끝내는 법(From Armistice to Peace: How to End the Korean War)주제의 세미나가 지난27일 열렸다.


    (동영상으로 시청하세요)


    한국전 정전 66주년 기념일인 이날 행사에는 한인과 미국인 등 70여명이 참석해 진보적인 입장을 지닌 학자 및 운동가들로부터 한반도 평화방안에 대한 의견을 듣는 시간을 가졌다.

    행사의 전체 사회는 김종대 리제너레이션 대표가 맡았다. 김대표의 소개를 받고 인사말을 한 애틀랜타총영사관 견종호 부총영사는 한국전 정전 66주년을 맞아 한반도 평화의 중요성과 그 방법에 대한 진지한 토론이 열리게 돼 기대가 크다고 전했다.

    패널토론의 사회는 장유선 케네소대 교수가 맡았다. 패널로는 주제발표자인 이현정 위민스 DMZ 크로스 오거나이저를 비롯해 샘 박 조지아주 하원의원(민주), 린지 하퍼 조지아 WAND(Women’s Action for New Directions) 디렉터, 제임스 우 AAAJ 애틀랜타 마케팅 매니저가 참가했다.

    주제발표에 나선 이현정씨는 브루스 커밍스 시카고대 석좌교수의 한국전 관련 저서를 언급한 뒤  한국전쟁 당시 미군은 북한 지역을 산산히 파괴했는데 이 파괴 수준은 역사상 어느 전쟁과 비교해도 가장 처참한 수준이라면서 현재 북한의 지도자들은 이러한 미군의 파괴를 생생히 기억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씨는 이어 현재 북핵 위기는 북한이 시작한 것이 아니라 한국전쟁 당시 트루먼 대통령이 중공군 개입후 장기전에 접어들 것을 우려해 핵무기를 사용하려고 했던 것이 그 시초라면서 북한의 지도자들은 이러한 역사적 사실을 기억하고 있기 때문에 존 볼턴 등 강경파가 주도하는 미국과의 대화에서 엇박자가 나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녀는 이어 66년전 맺어진 정전협정으로 인해 한반도에 거주하는 8000만 한국인들은 늘 전쟁의 위험에 시달리고 있다”면서 북미간 회담을 통해 종전 협정을 체결해 한반도에 항구적인 평화를 약속해야 한다고 결론내렸다.

    이씨의 주제 발표 이후 다른 패널들은 한반도 종전 방안과 이후의 단계적 평화정착 계획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 보다는 미국 정치 참여의 중요성과 해당 단체의 활동 소개 등에 집중해 더 이상 진전된 토론은 이뤄지지 않았다. 

    한편 샘 박 의원은 조지아 주의회에서 한국전 정전 결의안을 추진해 통과시키겠다고 약속해 박수를 받았다.


    66.png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