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보기
  •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미주한인문화재단(대표 최은주)은 오는 18일(수)부터 21일(토)까지 애틀랜타 한국교육원(원장 조재익 )에서 “인내, 새로운 전통의 부활을 기다리다” 전시회를 개최한다.


    (동영상으로 시청하세요)


    대한민국의 도예명장이자 충북 무형문화재인 방곡 서동규 선생과 그의 아들이자 전수자인 도봉 서찬기 선생의 작품을 선보이는 이번 행사에는 한국 전통 생활자기 100여점이 한자리에 전시된다.


    이들 작품은 충북 단양에 위치한 400년 가마터 ‘방곡도요’에서 빚어졌으며 전통적인 방법을 사용한 자기 외에도 이들 도예명장 부자가 새로운 기법을 도입해 만들어진 ‘녹자’와 ‘흑유’도 포함돼 있다.


    한인회.png


    전시회를 위해 애틀랜타를 방문한 서찬기 전수자는 지난 13일 스와니에 한 카페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해에 이어 애틀랜타 한인들을 다시 만나게 돼 기쁘고 애틀랜타가 제2의 고향같이 편하게 느껴진다”면서 “전통과 현대를 어우러져 탄생한 도예작품들을 미주 한인들에게 소개하게 돼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서 전수자는 “녹자는 느릅나무를 태운 재를 유약 재료로 사용해 만들어진 자기로 음식의 독성 해소에 뛰어난 효과를 보인다”고 설명했다. 최은주 대표는 “녹자에 보관된 음식은 보관 기관이 훨씬 길어지고 물맛도 좋아진다”면서 “술을 담으면 독성이 중화돼 훨씬 맛이 부드러워지는 효과도 있다”고 전했다. 

    서 선생은 이어 “흑유는 서산과 당진 등 서해안에서 채취한 갯벌 흙(mud)을 유약재료로 이용한 도자기로 독특한 색감이 잘 살아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에 이어 2번째 열리는 이번 전시회에서는 첫 행사보다 훨씬 많은 작품들이 선보일 예정이다. 최 대표는 “대형 녹자 항아리와 차 주전자와 다기가 포함된 다관 세트, 8인 밥상 세트 등 명품 생활자기가 대거 전시된다”고 말했다. 

    특히 한국 전통방식으로 빚어진 ‘커피 드리퍼’가 이번 전시회를 통해 세계에서 처음 공개된다.


    18일(수) 오후 3시 오프닝 리셉션으로 시작되는 이번 전시회는 19, 20일 오전 10시~오후 5시30분, 21일은 오후 1~ 5시 오픈한다. 입장료는 무료이며 관람객에는 한국에서 공수한 생연꽃잎차 무료 시음기회도 주어진다.


    페이스북 이벤트 페이지

    www.facebook.com/events/405742980056121 


    문의 : 최은주 770-365-6117


    주소 : 3505 Koger Boulevard, Suite 174, Duluth, GA, 30096


    도예.png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