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보기
  • 애틀랜타 여성문학회(회장 최정선)는 지난16일 오후 둘루스 애틀랜타 성결교회에 모여 월례 정기모임을 열고 '시 낭송법'이란 주제의 강연회를 가졌다.


    (동영상으로 시청하세요)


    이날 모임에서 '시 낭송법'이란 주제로 강연에 나선 이향숙씨는 시 낭송은 청중에게 명확한 발음과 정확한 띄어읽기로 시를 전달하는 동시에 감정이입과 몰입이라는 기법을 이용해 내 목소리를 전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선우인호.png


    이씨는 유치환 시인의 '그리움'이란 시를 예로 들어 점점 고조되는 목소리와 담담한 목소리로 낭송하는 법 등을 시연했다.

    또한 윤동주 시인의 '별 헤는 밤'이란 시를 직접 낭송해 참석자들로부터 큰 박수를 받았다.


    이날 모임에서는 최정선 회장의 77세 생일을 맞아 회원들이 축하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이기영 선생이 경기민요 '창부타령'을 소개하기도 했다.


    여성.png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