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보기
  •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조지아주 교육위원회가 주내 초중고교의 개학을 9월 8일로 일괄적으로 연기하는 방안을 23일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AJC에 따르면 교육위는 23일 회의를 갖고 이같은 방안을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조지아주 각 학교의 개학일시 등 학사일정을 결정하는 최종 권한은 카운티 교육청이 갖고 있지만 주 교육위는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한 비상상황이어서 통일된 학사일정이 필요하다”고 밝히고 있다.

    카운티 및 시 교육위원들의 모임인 조지아 교육위원협회의 발레리 윌슨 국장은 22일 “오늘 아침에 처음 들려온 루머가 오후가 되니 사실이 됐다”면서 “이미 교육청 별로 개학 일시와 교사 소집, 수업 방식 등에 대한 결정이 끝난 상태인데 이같은 결정이 내려진다니 혼란스럽다”고 말했다.

    100% 온라인 수업을 결정한 교육청들은 이같은 주정부의 결정이 결국은 대면수업을 유도하기 위한 방안인 것으로 보고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조지아교육청.png

    리처드 우즈 조지아주 교육감(왼쪽)과 캐슬린 투미 보건장관이 22일 학교 개학문제를 논의하고 있다. /Twitter Ian Caraway@ilcaraway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