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보기
  • 08232020조지아주300불.png



    지아주가 트럼프 대통령이 행정명령을 통해 발표한 주당 300달러의 추가 실업수당을 받게 됐다.


    실업수당 프로그램(Lost Wages Assistance Program)을 주관하는 연방 재난관리청(FEMA) 피터 게이너 청장은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조지아 주정부가 신청한 주당 300달러의 추가 수당신청을 승인했다.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와 협력해 새로운 시스템을 조속히 설치해 조지아 주민들에게 필요한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조지아주는 추가 실업수당 승인을 받은 24번째 주가 됐으며 이날 FEMA는 25번째와 26번째 주인 알래스카와 뉴욕주에 대한 승인 소식도 발표했다.


    조지아주의 신청 여부는 전날까지 확인되지 않았지만 이날 FEMA의 승인으로 비공개로 신청을 한 사실이 드러났다.


    이에 따라 조지아주 노동부는 새로운 지급 시스템을 설치하는 대로 실직자들에게 8월초부터 소급해 최소한 3주치의 추가 실업수당을 지급할 계획이다.


    조지아주는 트럼프 대통령이 제안한 주정부의 추가 100달러 지원은 고려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