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보기
  •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가 지난달 31일 코로나19 관련 ‘공중보건 비상사태(Public Health State of Emergency)’를 10월 10일 오후 11시 59분까지 연장했다. 또한 코로나19 관련 안전조치를 9월 15일 오후 11시 59분까지 연장했다.

    켐프 주지사가 서명한 두 가지 행정 명령 가운데 첫 번째 행정 명령은 정부 및 민간 부분 전반에 걸쳐 코로나19 관련 장비 조달, 검사 실시, 병원 시설 구비 등 지원을 강화시키는 내용이 포함됐다.

    두 번째 행정 명령은 ▲사회적 거리 두기 ▲6피트 유지 불가 50명 이상 모임 금지 ▲비즈니스 의무 준수사항 ▲장기 요양 환자 및 취약 계층 자택 대피 등이 포함됐다.

    이번 행정명령엔 교사들이 ‘필수 근로자’에 포함되지 않았다. 조지아 공중보건부는 바이러스에 감염됐거나, 의심되는 사람에게 노출된 경우 자가격리를 요구하지만 ‘필수 근로자’로 지정되면 원활한 인력 공급을 위해 자가격리에서 제외된다. 교사 ‘필수 근로자’ 지정은 교육감들은 원했지만, 교사들은 두려워하던 바다. 교육감 측은 “인력이 고갈돼 학교가 폐쇄될 것”이라며 지정에 찬성했다. 하지만 교사들은 “건강이 위험 받게 될 것”이라며 지정에 반대했다.

    한편, 현재 조지아의 코로나19 입원자수는 7월 6일 이래 가장 낮은 수준이다. 확진자수는 6월 22일 이래 가장 낮은 수준이다. 7월 주 전체 바이러스 감염률이 감소됐고, 모든 지역에서 쉽게 테스트를 받을 수 있다. 8월 28일 조지아 재난관리 및 국토안보청(Georgia Emergency Management and Homeland Security Agency)은 지역 병원, 학교 및 장기 요양 시설에 2,590만 개의 마스크, 1,060만 개의 천 얼굴덮개, 520만 개의 수술용 가운, 4,200만 개의 장갑, 160만 개의 안면 보호대 및 고글을 배포했다.

    7월12일 연장.png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