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보기
  •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극장에 재정 지원 없으면 영화 관람 문화 사라질 것"


    영화1.png

    영화 '원더우먼 1984' 감독 패티 젱킨스
    [트위터 캡처]



    영화 '원더우먼 1984'의 메가폰을 잡은 패티 젱킨스 감독이 '미국 영화관의 멸종 위기'를 경고했다고 로이터통신이 8일 보도했다.


    젱킨스 감독은 통신과 인터뷰에서 미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위기에 처한 "극장에 재정 지원을 하지 않는다면 영화 관람 문화가 미국에서 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에 따른 신작 영화 개봉 연기와 극장 폐쇄의 악순환과 관련해 "(정상으로) 되돌릴 수 있는 과정이 아닐 것"이라며 "우리는 영원히 영화관을 잃어버릴 수 있다"고 진단했다.


    '원더우먼 1984'는 개봉일이 세 차례나 연기되면서 크리스마스 시즌으로 밀렸고, 007시리즈 25번째 작품인 '노 타임 투 다이'와 드니 빌뵈브 감독의 SF 신작 '듄', 로버트 패틴슨 주연의 '배트맨'도 최근 개봉 일정이 2021∼2022년으로 연기됐다.


    영화.png

    코로나 사태로 문을 닫은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한 영화관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또 세계 2위의 영화관 체인인 시네월드는 '노 타임 투 다이' 개봉 연기에 미국과 영국 내 모든 상영관의 운영을 당분간 중단하기로 했다.


    젱킨스 감독은 영화 산업의 미래와 관련해 할리우드 제작사들이 극장용 영화에 대한 투자를 중단하고, 스트리밍 서비스에 눈을 돌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월트디즈니는 지난달 4일 영화 '뮬란'의 극장 개봉을 포기하고 자사의 스트리밍서비스 디즈니+(플러스)를 통해 '뮬란'을 출시한 바 있다.


    그는 스트리밍 음원 판매로 재편된 음악 시장 상황을 언급하며 "음악 산업에서 일어난 그런 일이 (영화 산업에서) 벌어질 수도 있다"며 "관객들은 대형 스크린을 통해 영화를 보는 경험을 놓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거실에서 아이들을 데리고 영화를 보는 것만이 유일한 선택인 세상에서 살고 싶지는 않을 것"이라며 사람들이 영화관으로 다시 돌아올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