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보기

    70대 1인당 평균 4억7천만원…카겜 때보다 1억원


    10102020 연합 2.png


    빅히트엔터테인먼트 공모주 청약 시작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빅히트엔터테인먼트 공모주 청약 첫날인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투자증권 영업점에서 개인투자자들이 청약을 위해 기다리고 있다. 

    역대 두 번째인 58조4천억원의 증거금이 몰린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일반 청약이 끝난 가운데 투자자 1명이 받은 최다 주식 수는 113주였다. 이 투자자가 넣은 증거금은 40억원을 넘다.


    1인당 평균 청약 금액이 가장 많은 연령대는 카카오게임즈에 이어 70대로 추정됐다.


    12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미래에셋대우, 키움증권 등 4개사가 받은 빅히트 청약에서는 증거금에 따라 투자자 1명에게 최대 113주가 배정됐다.


    NH투자증권의 경우 배정 주식 최상단이 113주로 4개사 중 가장 높았다. 증거금은 무려 43억2천만원이었다.


    지난달 카카오게임즈 청약 당시 최상단 증거금 20억8천800만원(한국투자증권)을 감안하면 두 배가 넘는 수준이다.


    113주를 받은 인원이 몇 명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업계 한 관계자는 "청약시 매번 최상단을 신청한 투자자는 항상 있다"며 "개인 자산가 등을 중심으로 여러 명이 신청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표] 빅히트 일반 청약 증권사별 최대 주식수와 최소 증거금


    10102020 연합 3.png


    1주라도 받기 위한 최소 금액은 1천700만원 수준이었다. 1천대 1에 육박할 것이란 경쟁률이 예상보다 낮아지면서 최소 금액도 낮아졌다.


    가장 적은 주식(3만7천39주)을 배정했던 키움증권에 청약한 투자자의 경우 1천687만5천원에 1주를 받을 수 있었다.


    NH투자증권의 경우 1주 최소 증거금이 2천25만원이었고, 한국투자증권(55만5천584주)은 2천362만5천원이었다.


    미래에셋대우(18만5천195주)는 4천50만원을 넣어야 겨우 1주를 받았다. 1주 미만으로 나올 경우에는 배정을 안 하고 1주 이상일 경우에만 '5사 6입' 원칙을 적용한 이유다.


    한국투자증권에 따르면 투자자 1인당 평균 청약 금액이 많은 연령대는 70대였다. 70대는 평균 4억7천만원의 증거금을 납입해 평균 12주를 받았다.


    카카오게임즈 청약 당시 70대는 1인당 가장 많은 평균 3억7천~3억8천원의 증거금을 넣었는데, 이번에는 1억원을 더 넣으며 '큰 손'임을 재확인했다.


    연령대별 청약 비중은 40대가 가장 높은 것으로 추정됐다. 한국투자증권의 경우 카카오게임즈 청약에서는 투자자 비중이 30대(29%), 40대(27%) 순이었는데, 빅히트 청약에서는 40대가 가장 높게 나타났다.

    ?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