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보기
  • CBS 인터뷰서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 상용화”


    미국 최고 감염병 전문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연말 출시될 것이란 전망을 내놨다.


    앤서니 파우치 국립 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장은 14일 CBS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안전하고 효과적인 코로나19 백신 1억회분 가량이 연말에 상용화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미국은 이미 6개의 제약회사들로부터 백신 수억회분을 확보한 상태다. 이에 트럼프 행정부 고위 관리들은 올해 안에 취약계층에 대한 접종을 시작하고, 내년 봄까지 모든 미국인이 백신을 맞을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파우치 소장은 또 코로나19에 걸렸다가 완치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해선 “더 이상 전염성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미 국립보건원(NIH)와 함께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진단검사를 검토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다른 사람들을 위험에 빠뜨리지 않고 15일 NBC뉴스가 주최하는 타운홀 행사에 참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

    10142020 파우치.png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