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보기
  • 노브래지어에 재킷만 걸친 패션잡지 화보 촬영
    "점잖지 못해" vs "멋있어" 엇갈린 평가


    산나 마린 총리.png


    핀란드 30대 여성 총리 '노브라' 화보
    [트렌디 인스타그램 캡처]


    산나 마린(35) 핀란드 총리가 브래지어를 착용하지 않은 채 깊은 가슴골을 드러낸 패션 잡지 화보를 찍은 후 응원과 비판이 동시에 쏟아지며 뜨거운 논란의 중심에 섰다.


    15일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패션 잡지 트렌디(Trendi)는 재킷에 목걸이만 착용하고 두손을 모으고 있는 마린 총리의 화보를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했다.


    트렌디는 사진 설명에서 마린 총리가 10월의 표지 인물로 선정돼 화보를 촬영했으며 "그가 인플루언서(영향력이 큰 유명 인사)로 변화를 이끄는 선도자의 역할을 하고 있다"다고 밝혔다.


    문제는 화보를 보면 맨살 위로 화려한 목걸이만 걸친 가슴골이 누가 봐도 브래지어와 다른 속옷을 입지 않았음을 단번에 알게 한다.


    마린 총리의 화보는 가슴골을 강조하기 위해 연출하는 클리비지(가슴골) 룩이다.


    사진을 본 상당수는 마린 총리의 처신이 "정치인으로서 신뢰를 떨어뜨린다"라거나 "한 나라의 수장인 총리로서 점잖지 못하다"는 비판을 제기했다



    산나 마린 총리 1.png


    산나 마린 총리 응원하는 지지자들
    [트렌디 인스타그램 캡처]


    그러나 지지자들은 마린 총리의 옷차림이 "좋다" "가부장적인 사회문화를 타파하는 용기있는 여성의 행동"이라는 찬사를 보내며, 화보 속의 총리처럼 속옷을 입지 않고 가슴골이 드러나는 재킷 차림을 하고 찍은 사진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리기 시작했다.


    일부 남성들도 마린 총리를 흉내 내 촬영한 사진을 SNS 올렸다.


    이들은 노브라 차림의 사진과 함께 '나는 산나와 함께한다(#imwithsanna)' 해시태그(#)를 달아 마린 총리를 응원했다.


    트렌디는 화보 설명에서 "마린 총리도 여성의 외모가 늘 관심과 논쟁의 대상이 되고 있음을 잘 안다"고 말해 그가 화보로 인한 이번 논란을 이미 예견했음을 시사했다.


    마린 총리도 잡지 인터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힘든 한 해를 보내고 있다"면서 "평범하지 않은 삶을 살고 있어 많은 부담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마린은 지난해 12월 총리가 됐을 당시 세계 최연소 수반으로 주목을 받았으며, 지난 8월에는 16년간 사귄 연인과 결혼식을 올려 다시 관심을 끌었다.


    산나 마린 총리 2.png


    산나 마린 핀란드 총리 백년가약
    [마린 총리 인스타그램 캡처]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