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보기
  • 코로나 위기에도 '승패 모른다' 인수위 지원 거부
    백신정보 공유·보건관리 선임 등 원천 봉쇄…총무청장, 트럼프 '충성파'
    "미국인 생명 위협" 정계·재계·언론 비난 속출

    11192020 연합 연방 총무청장.png


    에밀리 머피 미국 연방총무청 청장.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연방총무청(General Services Administration)과 그 수장인 에밀리 머피(47) 청장.


    미국인들조차 잘 알지 못했던 연방정부 기관과 여성 관리 한 명이 미국과 전 세계의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지난 3일 실시된 미국 대선 결과에 따라 진행돼야 할 정권 인수인계를 가로막는 장본인으로 지목되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연방총무청은 조 바이든을 대통령 당선인으로 확인하는 요식적인 절차를 거부하며 인수위에 대한 지원에 나서지 않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선결과에 불복을 선언하고 소송전을 이어가고 있어 대선 승부가 확정되지 않았다는 게 이유다.


    연방총무청은 연방 정부기관의 기본적인 기능을 독립적으로 지원하는 공공기관이다.


    그 권한 가운데 하나는 대선 승자를 확인하고 정권 인수위원회와 현 정부의 원활한 인수인계를 돕는 것이다.


    평소엔 존재감이 크지 않은 이 기관은 정권 인수인계에서 독립적인 권한이 막강하다.


    머피 청장의 서명이 없이 새 행정부는 정보기관 브리핑에서 차단될 뿐만 아니라 사무실, 월급, 정부 이메일 계정도 못 받는다.


    대통령 당선인이 차기 정부의 관리 4천명 정도를 임명하는 작업도 차질을 빚을 수밖에 없다.


    문제는 현재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창궐 때문에 심각한 보건, 경제 위기에 몰렸다는 점이다.


    코로나19 백신의 보급 계획이나 방역, 보호장구 자료처럼 시급히 파악해야 할 실태도 정권인수위에는 공유되지 않고 있다.

    11192020 연합 연방 총무청장 1.png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한 정부정책을 공유받지 못해 속을 태우고 있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AP=연합뉴스 자료사진]


    결국 바이든 당선인은 연방총무청 하나 때문에 코로나19 대응에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고 울분을 토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그는 18일 현장 의료진을 만난 자리에서 "우리가 사용하지 못하는 것들이 엄청 많다"며 "그것들을 곧 사용할 수 있게 되지 않으면 (코로나19 대응에) 몇 주, 몇 달 뒤처질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최대 피해국인 미국은 세 번째 대유행에 따라 확진자가 폭증하면서 누적 사망자가 25만명을 돌파했다.


    사안이 이 지경이 되자 정치권과 재계에서도 연방총무청을 압박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필 머피(민주) 뉴저지 주지사는 CNN방송에 나와 "말도 안 되는 상황"이라며 "백신 보급, 나아가 생명을 위협하는 중대 문제"라고 지적했다.


    산업계 이익단체인 전미제조업협회는 머피 청장에게 공문을 보내 제조업체들이 백신보급과 같은 난제에 맞서 연방정부를 빈틈없이 도울 수 있도록 필요한 서류에 서명하라고 촉구했다.


    협회는 "낭비할 시간, 실수할 여지가 없는 상황"이라며 "미국인의 목숨과 생활이 위태롭다는 것을 우리는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초당적 전문가 단체인 '선거위기에 대한 전미 태스크포스'도 머피 청장에게 바이든을 승자로 확정하라고 압박했다.


    이 단체는 "이건 정치가 아니라 자유롭고 공정한 선거를 준수하는 것, 잃어버린 목숨과 관련된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언론에서도 비난이 나왔다.


    미국 CNN방송은 "악이 승리하는 데 필요한 유일한 조건은 선한 자들이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이라며 머피 청장의 부작위를 공격했다.


    그러나 연방총무청은 하원에서 보낸 질의서에도 답변조차 하지 않을 정도로 요지부동이다.


    다만 연방총무청은 이날 대변인을 통해 "대선 승패가 분명해지면 헌법에 나온 대로 승자를 확인하겠다"고만 밝혔다.


    로이터 통신은 머피 청장이 승패가 불확실해 5주간 정권 인수인계가 지연된 2000년 대선의 선례를 따르고 있다고 보도했다.


    조지 W. 부시 공화당 후보와 앨 고어 민주당 후보의 대결이던 당시에는 경합주 플로리다의 결과가 대선 승패를 결정할 수 있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올해는 바이든 당선인이 트럼프 대통령이 이의를 제기하는 4개 경합주 가운데 3곳에서 넉넉하게 이긴 상황이라는 점에서 차이가 난다.


    2000년 연방총무청장을 지낸 데이브 배럼은 로이터 인터뷰에서 "그때는 고어도 부시도 승자가 불분명하다는 걸 알았는데 이번엔 다르다"며 "트럼프가 승복해야 하는 게 점점 압도적으로 분명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머피 청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2017년 임명해 상원 인준을 거쳐 취임한 충성파다.


    CNN방송은 머피 청장이 일상적으로 임명된 기관장 중에서 정치적 성향이나 트럼프 대통령을 향한 충성심에서 독보적이라고 평가했다.

    11192020 연합 연방 총무청장 2.png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