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보기
  • 뉴햄프셔주는 주 전역에 마스크 착용 의무화

    11192020 연합 통행금지.png


    개빈 뉴섬 미 캘리포니아 주지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캘리포니아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야간 통행금지를 시행하기로 하는 등 지역 정부들의 규제 조치가 강화하고 있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19일 '제한된 자택 대피령'의 한 갈래로 21일부터 한 달간 야간 통행금지를 시행한다고 발표했다고 CNN 방송이 보도했다.


    이번 조치는 코로나19 확산이 심각해 경제 재가동 계획상 가장 규제가 많은 '퍼플' 등급에 속한 카운티에서 시행된다. 이 주 주민의 94%가 여기에 해당한다고 CNN은 전했다.


    이에 따라 해당 카운티 주민들은 매일 밤 10시부터 이튿날 새벽 5시까지 집에 머물러야 한다.


    CNN은 "사실상 3월에 발령됐던 자택 대피령과 똑같다"며 "다만 퍼플 등급 지역의 주민들에게만 특정 시간대에 적용된다"고 지적했다.


    주지사 측은 야간 통금을 시행하는 이유가 이 시간대에 일어나는 활동이 비필수적인 경우가 많고 주로 자제를 잃기 쉬운 사교 활동·모임과 관련돼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뉴섬 주지사는 "코로나바이러스가 이번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후 전례 없는 속도로 퍼지고 있고, 앞으로 며칠, 몇 주가 급증을 저지하는 데 핵심적이다. 우리는 경보를 울리고 있다"고 말했다.


    뉴햄프셔주는 20일부터 주 전역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기로 했다. 크리스 수누누 주지사는 공공장소에서 다른 사람과 6피트(약 1.8m) 이상 거리를 둘 수 없을 때는 실내에서든, 실외에서든 마스크를 쓰도록 했다.


    뉴햄프셔주에서는 최근 2주 새 코로나19로 인한 입원 환자가 2배로 증가했다.


    미국의 대표적 박물관·미술관인 스미스소니언 박물관과 국립동물원도 모두 다시 문을 닫는다고 스미스소니언협회가 이날 밝혔다.


    박물관과 동물원은 올해 3월 코로나19로 문을 닫았다가 9월부터 제한적으로 재개장하고 운영해왔다.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