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보기
  • 국제교류재단이 보낸 방역키트 미 평화봉사단원들에게 도착
    감사편지 잇따라…전직 단원 NYT에 "1968년부터 여행한 상자가 온 것 같다"

    11202020 연합 봉사단.png


    한국국제교류재단이 미 평화봉사단원들에게 보낸 '생존박스' 방역키트 선물
    [한국국제교류재단 제공]


    수십년 전 낯선 한국 땅에서 청춘을 바쳤던 미국의 자원봉사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속에 한국에서 온 선물상자에 감동의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일 한국국제교류재단(KF) 워싱턴사무소에 따르면 과거 한국에서 교육·보건 활동을 자발적으로 도왔던 미국 평화봉사단원 514명에게 보낸 방역키트 선물이 이달 초중순 속속 도착했다.


    마스크 100장, 항균 장갑, 홍삼캔디, 은수저, 민속부채 등이 들어있는 '코로나19 생존박스'를 받은 옛 봉사단원들은 감격스러워하면서 재단에 감사의 편지를 보내고 있다.


    세월이 흘러 코로나19에 취약한 노년층이 된 이들로서는 하루 10만명 이상의 신규 확진자가 쏟아져 나오는 미국 땅에서 다른 무엇보다 귀중한 선물이기 때문이다.


    제주도에서 1967∼1968년 봉사활동을 한 조엘 켐젠은 미네소타주 자택에 도착한 선물을 받자마자 이메일을 보내 "재단으로부터 온 멋진 선물에 너무나 감사하다"며 "한국에서 보낸 시절에 대해 애정어린 추억이 있다"고 말했다.


    이름을 밝히지 않은 한 전직 봉사단원도 1971년부터 1974년까지 광주에서 한국 학생들을 가르쳤다며 "한국 정부와 한국인들의 너그러움에 영원히 깊이 감사할 것"이라고 편지를 보냈다.


    이 전직 단원은 당시 한국에서의 봉사 경험에 대해 "내 청년기에서 특별하고 중요한 시절"이라면서 "당시 함께 살던 가족, 사귀었던 친구들의 보살핌과 도움을 통해 한국에서의 경험이 훨씬 더 풍부해졌다"고 회고했다.


    KF 관계자는 "1960년대 한국의 보건의료 상황이 정말 열악했는데 그동안 엄청난 발전을 이뤄 코로나19의 모범 대응국이 돼 미국보다 훨씬 더 잘 대응하는 것을 보니 놀랍고 봉사한 보람을 느낀다고 연락해오는 분들이 많다"고 전했다.


    이번 방역키트 선물은 미 유력 일간 뉴욕타임스(NYT)에서도 관심을 보였다.


    NYT는 이날 '어려울 때 한국을 돕자, 팬데믹 때 한국이 보답했다'는 제목의 서울발 기사에서 1966∼1968년 춘천의 한 여고에서 영어를 가르쳤던 샌드라 네이선(75)의 사연을 소개했다.


    지난 7일 KF로부터 '생존박스'라고 적힌 귀중한 선물을 받은 네이선은 NYT와의 이메일 인터뷰에서 "마치 1968년부터 내게 여행해온 상자인 것처럼 느껴졌다"며 "그 상자에는 마법 같은 것이 있다. 한국인들이 저 멀리서 내가 괜찮은지 확인하고 싶어했다"라고 말했다.


    NYT에 따르면 네이선은 시카고대를 졸업하고 평화봉사단에 합류해 21살의 나이로 한국 땅을 밟았다.


    그는 화장실에서 휴지를 구하기 어려웠다며 "봉사단원들 사이에서는 타임지와 뉴스위크 중 어느 종이가 더 잘 닦이는지에 대한 논쟁이 계속됐다"며 당시 한국의 열악한 보건 상황을 전했다.


    네이선은 가난하고 자주 아팠던 학생을 미군 부대 의사에게 데려가 기생충 치료를 받게 했던 일화를 소개하면서 "그 아이의 엄마가 따뜻한 계란을 여러 개 선물해줬다. 정작 그 아이와 엄마에게 필요했을 그 계란들을 받고 울 뻔했다"라고 말했다.


    노동·인권 전문 변호사로 활약하다 은퇴 후 코로나19 때문에 뉴욕주 자택을 거의 벗어나지 못하던 네이선은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가 대선 승리를 확정한 날 도착한 이 선물 상자를 받았을 때의 감격을 간직하려고 일주일이 지나 열어봤다고 한다.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