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보기
  •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연방 건강보험개혁법(ACA·일명 오바마케어) 시행을 위한 등록 접수가 1일 시작돼 전국민 건강보험 시대가 본격 열리게 된다.

     

    연방 정부는1일부터 만 18세 이상 영주권자와 시민권자인 무보험자를 대상으로 건강보험 가입 접수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연방 정부는 오바마케어 시행으로 전국 무보험자 약 3,200만명에게 의료복지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정부는 최근 연방 의회가 오바마케어 지출항목 반영 예산안을 두고 대치하는 점과 상관없이 연방 빈곤선(FPL) 100% 이상 400% 이하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정부 보조안 집행을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오바마케어는 10월1일부터 접수를 시작해 2014년 1월1일부터 시행된다. 무보험자는 내년 3월31일까지 ‘사설 또는 정부보조 건강보험’에 가입해야 한다. 연방 또는 주 정부는 정부 보조안을 담은 건강보험 상품거래소를 이미 가동 중이다.

     

    무보험자인 주민은 연방 빈곤선(FPL) 138~400% 이하(개인 연 소득 4만6,000달러, 4인 가족 연 소득 9만4,000달러 이하)면 커버드 캘리포니아 건강보험에 가입할 수 있다.

     

    가입자는 소득과 나이, 주택 소유 여부에 따라 차등으로 정부 보조를 받는다. 정부 보조 혜택은 ‘2012년 세금보고’를 바탕으로 결정된다.

     

    건강보험 상품거래소는 ▲플래티넘(본인 부담금 약 10%) ▲골드(본인 부담금 약 20%) ▲실버(본인 부담금 약 30%) ▲브론즈(본인 부담금 약 40%) 4개 등급별로 건강보험을 제공한다.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