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보기
  •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애틀랜타여성문학회(회장 최정선)와 둘루스문화센터설립2주년 기념행사가 지난달 25일 둘루스 소재 제일침례교회(담임목사 마크 헌)에서  제13회 '시와 음악의 밤'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애틀랜타여성문학회 13주년 및 둘루스문화센터 2주년 기념 동영상에 이어 여성문학회 회원들의 시낭송이 육성과 영상으로 진행됐다.

    이번 행사의 주제는 ‘바다’로, 정 세실리아 이사장:바다의 마음,강옥자:산타모니카 바다,캐런 정:우리들의 시향기,김한나:바다속에서, 조유진:산해중심,진영희:바다의 향연,양선영:소녀의 바다,김자경:바다여, 조용옥:시인은,정승원:내마음의 바다,오귀순:바다이야기 등으로 진행했다.

    시낭송이외 프로그램에서는 폴 푸베이 씨의 트럼펫 연주, 애틀랜타스퀘어댄스클럽의 중국민속춤이 이어졌으며, 애틀랜타맨즈앙상블이 ‘신아리랑’, ‘바다로 가자’을 불러 프로그램을 더욱 풍성하게 했다. 

    이날 최정선 회장의 인사말에서 "켈리포니아,테네시,알라바마에 있는 회원들의 참여와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다민족을 위한 프로그램과 봉사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행사를 위해 지원해준 관계자 모두에게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날 피날레는 미국민요인 ‘매기의 추억’으로 마무리됐다.


    시.png

    시1.png

    시2.png

    시3.png

    시4.png

    시5.png

    시6.png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12 Next ›
    / 112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