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보기
  • 내년 귀넷카운티 고등법원 판사에 도전하는 한인 1.5세 제이슨 박 검사가 지난 21일 애틀랜타 한인회에서 한인 후원회밤 행사에서 출마의 배경을 밝혔다. 

    제이슨 박 검사는 “귀넷에 한인인구가 많고 경제력도 좋지만 정치적으로는 많이 미약하다”며 “내년에 2명의 판사가 은퇴하기 때문에 선출직 판사에 도전하라는 권유를 많이 받았다”라고 말했다.  

    이 자리에는 배기성 한인회장, 어영갑 이사장, 김일홍 조지아뷰티서플라이협회 회장, 김백규 식품협회장, 김형률 한인상의 이사장,김순호 교수 등 지역 단체장들이 참석했다. 

    박 검사는 뷰티서플라이 가게를 운영하며 열심히 뛰던 아버지를 회상하며 “한인사회 어른들이 이민자로서 열심히 뛰었듯이 저도 한인사회와 한인 2세들의 꿈을 위해 열심히 뛰겠다”라며“한인사회가 정치력을 갖춘 모델이 되는 소수민족임을 증명해 보이자”고 역설해 박수를 받았다.

    이날 박검사는 “한인들이 귀넷카운티에서 생존을 넘어 더 큰 발전을 하려면, 정계를 포함해 모든 방면에 진출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미 한인들은 귀넷에서 각 사업분야, 전문직 업종, 회사 등에서 큰 역할을 하고 있는 존재”이며 “모두가 열심히 살고 있으며, 청사에서 일하면서도 한인의 자부심을 느끼는 경우도 많았다”고 했다.그는 “한인들이 생활에 바쁘더라도 삶의 대한 결정권을 포기하면 안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귀넷을 ‘우리의 집’으로 비유하며 “삶에 대한 결정권을 포기하면 우리는 만년 손님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우리는 여기서 살고 세금을 내고, 자녀를 키운다”고 말한 박검사는 “우리는 현재 이 집의 운영권을 남의 손에 맡기고 있다”고 전하고 “우리 아이들이 계속 발전해 나아가려면, 우리 자신들이 귀넷의 주인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인사회의 지원과 관심이 없다면 불가능하다. 선거에서 이기는 것은 한인사회의 정치력을 인정받는 길이기도 하다”면서 지지를 호소했다. 

    박 검사는 귀넷카운티 고등법원 판사 10명이 모두 백인이다. 백인 텃밭에 도전하는 것이 우리의 후세에 자부심과 가능성을 보여줄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해 수피리어 판사직에 도전하게 됐다. 

    정계에 영향력 있는 자들을 만났다는 박 검사는 ‘한인사회가 지원하지 않는 한인후보를 다른 남미, 흑인, 백인 커뮤니티가 지원할 까?’라는 질문을 받았다고 했다.

    참가자들은 이날 현장에서 1만3,800달러를 모아 박 후보에게 전달했다. 후원회는 향후 구체적 모금계획을 열어 대대적인 후원행사를 준비한다는 방침이다. 후원금은 1인당 최대 2,600달러까지 후원이 가능하다. 


    박검사.png

    박검사1.png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848 Next ›
    / 848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