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보기
  • 미주상공2019.png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총회장 강영기, 이하 총연) 2 9 오후 3 달라스 수라 대연회장에서 이사회 정기총회를 잇따라 열고 차기 회장 선출을 위한 선거관리위원회 발족과 영문판이 포함된 새로운 정관을 채택했다.

    강영기 총회장은 "총연이 변화와 혁신을 이루기 위해서는 회원들의 열정, 시스템 개선 경제 자립화가 필요하다" 역설했다. 총회장은 "회원의 권리 주장은 책임과 의무를 다할 때만이 정당성을 얻을 있다" 말하고 "이를 기본으로 하는 총연의 체질 시스템 개선이 필요하다" 강조했다.


    총회장은 "작년 최초로 개최된 미주한상대회를 총연의 콘텐츠로 만들어 나가고, 차세대 육성에도 힘을 쓰겠다" 덧붙였다.


    총회장은 "새로 개정될 정관을 기초로 하여 화합과 동행으로 발전된 총연, 도약하는 총연을 만들어 나가자" 인사말을 전했다.

    90명의 정이사 43명이 참석(위임장 13 포함) 가운데 개회된 이사회에서는 차기 27 회장 선출을 위한 선거관리위원회(이하 선관위) 발족시키고 위원장에 김영복 고문을, 위원에는 마이클 , 정영란, 김원걸, 장재준 이사를 선임했다


    선관위는 3 1일부터 활동에 들어가며 27 총연은 6 1일부터 시작된다.


    이사회는 26대의 결산보고는 5 총회에서 인준하기로 하고 회의를 마쳤다.

    이어진 총회에서 정영란 정관개정 위원장은 개정 취지와 함께 수정된 조항들을 설명했다. 주요 개정 사항으로는 현재  2 단임으로 되어 있는 회장 임기를 "1회에 한하여 연임할 있다" 바꿔 사업의 연속성과 조직의 안정성을 꾀하기로 했다


    회장 연임안은 지난 12 임시총회에서 발의돼 이번 개정된 정관에 반영됨으로써 즉시 효력을 갖게 됐다. 또한, 신입 회원 입회 신청서와 함께 상공인을 증명할 있는 비지니스 관련 서류를 첨부토록 하는 회원 자격 요건을 강화했으며, 최근 소통의 주요 창구인 SNS 사회간접망서비스 이용규정을 추가해 총연의 발전을 위한 건전한 소통의 장이 되도록 했다.

     

    추가 수정사항으로 제안된 고문직의 문호 개방과 3명에서 6명까지로 확대안은 정관에 새롭게 반영해 5 정기총회에서 인준을 받기로 했다

    이번 정관 개정은 2012년에 이어 7 만에 개정한 것으로 비영리단체에 맞는 영문 정관도 함께 만들어 법적 우선권을 부여했다.

    회원의 징계와 관련해서는 총연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월권 근무태만 등으로 지난 12 22 임시총회에서 자격 업무정지 처분을 받은 에드워드구, 김선엽, 최현경, 황병구 이모나에 대한 제명안이 만장일치로 통과되어 제명 처리됐다


    이와 관련하여 참석자들은 일은 하지 않으면서 선거철만 되면 나타나는 선거 브로커, 직함을 이용해 총연의 명예를 손상시키는 , 총연을 단순히 친목단체로 여기는 모두를 구태로 규정하고 일하는 총연, 도약하는 총연이 되기 위해서는 가슴 아프지만 환부를 도려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한편 , 총회에서 제명 처리된 인사들을 위주로, 일련의 모임을 통해 강영기 총회장의 탄핵을 도모한다는 소식에 대해 장마리아 사무총장은 "절차를 밟지않은 불법이며, 자격없는 사람들의 무의미한 발버둥"이라고 일축하고 총연은 더이상 발목을 잡히지 않을 것이라고 단호한 입장을 표명했다.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는 1980 설립되어 현재 산하에 6 지역협의회와 78개의 챕터를 가지고 있으며, 150 미주 상공인을 대표하는 미주 최대 한인단체 하나이다.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148 Next ›
    / 1148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